2016 자화상 – 또각또각

한사람에 긴 그림자를

따라 걷다

문득 슬퍼졌다

 

무심한 그의

걸음걸음에

그의 고뇌와

그의 삶에 무게가

 

투박하게

또각또각

 

일출에 창대함도

청운에 설램도

석양에 황홀함도

 

투박하게 또각또각

다 부셔지듯

 

한사람에 긴 그림자를

따라 걷다

문득 슬퍼졌다

 

그게 다였다

그가 나였나

 

이천십육년십이월일일고함으로알려진이가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