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마켓터

Cliche

늘 이놈에 #상투적 이라는 말이 발목을 잡는다.
뭔가 새로운 것이 필요한데… 하다보면 상투적이다.

어디서 본 듯 하고, 어디서 들은 듯 한…

이미 직/간접적인 경험으로 알고 있는 그 다음 상황의 전개가 빤한 그런 것…

늘 존재하는 것들 중에 내가 알지 못하는 이유 때문에 나와 함께 하는 것들이 있을 수 있다.

늘 존재하는 것들 중에 내가 알지 못하는 이유 때문에 변절? 변화한 것들도 있게 마련이다.

이런 상황에 대한 조심을 기하기 위해 우리는 여러가지 방법으로 보안을 신경쓰고 2중 3중의 보호방법을 강구하지만 완벽한 보안책은 없다.

이것이 내가 #블록체인 을 찬양하는 이유가 되었고, 앞으로의 일들을 어떻게 구가해야하는지 명확하게 알게된 계기가 되었다.

사람들은 #클리세 인 것을 알면서도 계속 그렇게 실패하는 방법을 극복하는 방법만 모색을 한다.

늘 프락치는 존재해 왔다.
다만 #프락치 를 인식하지 못 함이 늘 실패로 이끈다.
어떤 이들은 프락치가 외부로 정보를 흘리는 사람만 있는 것으로 인식하지만, 내부에서 부정적인 말을 하고, 불안한 기운을 만드는 것도 #프락치 다.

내가 새로운 #블록체인 기법에 대한 특허를 출원함에 있어서 망설이지 않았던 이유이고, 그 실패로 접근하는 클리세를 명확하게 알았기 때문이다.

깊게 생각하고 빠르게 행동해라.
깊은 생각을 위해서 시간이 많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다음, 다음, 다음 상황에 대한 시퀀스를 명확하게 가지고 가면 된다.

어떤 이는 Plan B(Backup plan)를 두고 A.B.C.D.E… 이런 식으로 진행되는 어떤 순차적인 2번째 계획으로 이해하는 경우도 봤는데,
숙고했다면, 첫번째 계획이 틀어지면 안되는 것이다.

이 글이 이렇게 밖에 씌여질 수 없어서 너무 아쉽다.
건투를 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