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마켓터

네트워크 쇼핑 ‘프롬파이브’

처음에는 소셜 네트워크 마케팅 플랫폼 이라는 아주 길고도 복합적인 말로 우리 서비스를 설명하려고 부단히 노력을 했다.

너무 길다.

임팩트도 떨어지고…

 

결국 내 고민은 40초짜리 연구소 회의로 깔끔하게 해결되었다.

주한이가 표제어가 필요하다는 발의를 했고,

사람들이 무척이나 많은 아이디어를 내서 우리의 서비스를 돋보이게 할 수 있는 수많은 표어들이 나왔는데,

최초에 발의를 했던 주한이가 짧고 간단고 임팩트 있는 한마디가 필요하다고 해서

1시간 여 회의했던 내용은 다 필요없는 이야기가 되고 우습게도

“이런거 있자나요. ‘네트워크 쇼핑’ 뭐 이렇게 짧고 간단한거”라는 말 한마디로 정리 되었다.

 

네트워크 쇼핑 ‘프롬파이브’가 우리의 서비스를 정의하는 한마디가 되었다.

 

우리 서비스의 핵심은 ‘다단계식으로 제공되는 리워드’인데,

이 리워드를 이해시키는데 참 어렵다.

 

어떤이는 다단계로 치부해 버려서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고,

어떤이는 이게 별로 중요하지 않다.

 

게다가 가장 중요한 입점사들은 ‘다단계식 리워드 제공’이라는 말 때문에 우리 서비스가 무척이나 수수료를 높게 책정하고 있는 줄 안다.

 

일반 상품은 구매자에게 1% 그리고 직전 3단계까지 상품 홍보에 참여한 파트너들에게 각각 1%씩을 제공하기 때문에 5%의 거래수수료와 별도의 결제 수수료(카드는 3%, 모바일은 5%, 계좌이체는 250원)가 부과된다.

 

벤더 입점사들은 10~15%의 수수료를 받는다고 하던데, 이마저도 옥션 지마켓보다 저렴하다. 소셜커머스들 보다는 헐씬 저렴하고…

 

가장 큰 문제는 런칭 직전에 어떤 분께서 내게 해 주신 말씀이 딱들어 맞는다는 것이다.

 

“기존에 있던 제품을 영업할 땐 딱 한마디만 하면되!

그것보다 싸요.

 

그런데 기존에 없던 제품을 영업할 땐 너무 구구절절해지지.

왜냐면 없었던 것이라서 구매자들이 학습되어야 하거든.

그런데 그것을 그렇게 영업하면 밥 못먹고 산다.”

 

어떤 상황에서도 그것보다 싸다!가 되어야 하는데,

수수료가 딱히 싼가?

 

여하튼 런칭한지 1달이 다 되어 간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