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마켓터

이별에 대처하는 자세

살다 보면 우리는 여러가지 형태의 이별을 겪는다.

사랑하던 애인과 이별하기도하고,

죽음으로 인한 이별을 겪기도 한다.

학교가 바뀌거나 학년이 바뀌면서 이별을 겪기도 하고,

회사를 옮기는 등의 이유로 이별을 하게 되기도 한다.

 

이별에는 이유가 있다.

외적 이유와 내적 이유가 있는데,

외적 이유의 이별은 슬퍼지게 마련이다.

하지만 내적 이유의 이별은 감정적으로 그리 좋지 못한 경우가 많이 있다.

 

이번달이 24개월인 이 작은 회사를 운영하면서

난 많은 이별을 겪었다.

그런데 아직 더 겪어야 하나보다.

 

사람들은 내게 먼저 이별을 고한다.

그리고 나는 남겨진다.

 

어쩔 수 없다. 내 회사라서 나만 남겨질 수도 있겠다 싶다.

 

 

이별은 부정하는 방식도 있고, 이별을 인정하는 방식도 있는데

이별을 부정하면 어리석다 느껴지고

이별을 인정하면 섭섭한 것이다.

 

내게 거의 모든 이별은 어리석었다.

난 잡고 싶었지만, 한번도 잡힌 적은 없었다.

그걸 알면서도 또 이별 앞에서 나는 어리석어 지려 하는 것 같다.

 

그걸 알면서도…

Categories
마켓터

이견 대립에 대한 고찰

사람이 살다보면 대부분 사람들과 어울려서 살아간다.

뭐 딱히 이유를 만들자면, 나에게 없는 것을 다른 사람 혹은 사람들은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그것이 물질적인 것이 될 수도 있고, 어떤 능력(?)일 수도 있다고 생각은 한다.

 

사람들은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가기 위해 의사소통을 시도하고, 상호 이견(견해가 다른 내용)이 생기는 경우 자신의 의사를 관철시키기 위한 행태를 보면 재미있는 구석이 많다.

 

일단 무조건 주장하는 사람과 무조건 수용하는 사람이 있다.

 

무조건 자신의 의견이 옳다고 주장하는 사람은 주장과 설득의 차이를 알지 못한 상태로 대화 혹은 회의를 마무리 짓게 된다.

이야기를 마치고 난 후에 뭔가 내쪽으로 더 유리하게 이야기가 전개될 것 같은데, 실제로는 그렇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의 주장에 타당성이 없어서라기 보다는 그냥 그와 일을 하는 것이 부담스러워서 사람들이 편을 가른다.

주장이 강한 1과 다수가 편으로 갈리는 것이다.

설득은 상대방의 이해가 동반되어야 한다.

함께하기 위해서는 리더쉽 보다는 이해가 필요하게 되는 것이 옳다.

 

무조건 상대방의 이야기를 수용하는 사람도 있는데,

좋은게 좋은거다 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수용하는게 아니다.

그들은 이야기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가 되어 마무리가 되던지, 액션플랜은 다시 한번 논의가 된다는 사실(다음 수)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이다.

때문에 자기에게 약간 불리해 질 수 있는 내용의 주장들이 전개가 되면, 이들은 시간을 벌기 위한 허수를 쓴다.

이들은 대화나 회의를 통해 이해를 하려하지 않는다.

그냥 객관적인 사실을 파악하는데 목적을 둔다.

 

세번째 분류는 엉뚱하게도 ‘산파술’을 쓴다.

흔히 스토리 텔러 들이 많이 활용하는 방식이 바로 ‘산파술’이다.

산파술이라는게 상대방에 입을 통해서 내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유도하여 말하게 하는 일종의 ‘유도신문’기술의 화법을 일컷는데,

밑밥을 좀 깔아서 유도하려고 하는 쪽의 지식을 부여하고, 이런경우 어떻게 하는게 맞게는가? 라고 상대방에게 물어보기만 하면되는 방법이다.

상대방이 술술 말을 풀기 시작하면 적당한 시점에 ‘맞다. 내생각도 당신과 같다.’라고 일단 동의로 말문을 열고,

자신의 주장을 마치 그사람이 이야기 하려고 했던 것 처럼 덧붙이는 방식으로 결론을 내어버린다.

 

네번째 분류는 김구라 스타일이라고 일단 칭해두자.

김구라의 유행어 ‘에이 그게 뭐야’만 가지고도 이견을 좁히는 사람이 있는데,

이런 스타일의 사람들은 이견이 있는게 아니고, ‘그건 아니다.’라는 명제만 던진다는 점이 다소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다른 것과 틀린 것은 엄연히 차이가 있는 것이다.

이견은 다른 것이고 ‘그게 뭐야?’는 틀린 것 인데, 틀렸다는 지적을 하려면 올바른 것에 대한 대안을 제공하는 것이 맞지만, 올바른 것을 주장하기에는 논리가 약한 경우가 많이 있다.

 

다섯번째 분류는 ‘어머머 족’이다.

이 분류의 사람들은 김구라 스타일의 사람들과 이견을 좁히는 방식이 아주 비슷한데,

차이가 있다면, 어머머 족은 계속 동의를 하다가 전혀다른 주제로 화제를 전환시키는 어마어마한 기술을 가지고 있다.

‘어머머, 아!! 그랬구나?’ 라고 이야기는 했는데,

그것이 그냥 종료다.

 

 

난 오늘 산파술도 써보고, 무조건 수용도 해보고, 위에 언급은 안했지만 NOT BUT화법도 구현해 봤는데 결론은 어머머였던 것 같다.

속이 부대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