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마켓터

어린새

어린새가 날개짓을 하려합니다.

‘팔랑팔랑’

날지 못하고 넘어집니다.

 
 

어린새가 다시 날개짓을 하려합니다.

‘팔랑팔랑팔랑’

하지만 이번에도 날지 못하고 넘어집니다.

 
 

어린새가 또 다시 날개짓을 하려합니다.

‘팔랑팔랑팔랑팔랑’

날지는 못했지만, 어린새는 조금씩 날아가는 방법을 스스로 알아갑니다.

 
 

하지만, 항상 고꾸라져서 처박혀 있는 어린새만 봐왔던 아빠새가 다가와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내가 널 쭉~ 지켜봤는데, 넌 못날아.
그냥 다 포기 하고 나처럼 땅에 있는 모이나 쪼으면서 근근히 살아가는 것에 감사하렴.”

어린새는 크게 상심합니다.

하지만, 마치 아빠새가 어린새를 다 아는 것 처럼 이야기 한 것에 대해 화가 납니다.

 
 

어린새는 자신이 날아 오르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아빠새는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는 사실을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어린새는 자신이 날려고 할 때,

어린새는 자신이 넘어졌을 때,

어린새는 넘어진 자신이 다시 일어나야만 했을 때 마다

아빠새는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는 사실을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어린새는 생각합니다.

어린새는 자신의 날개 아래로 펼쳐질 눈부신 세상을 보고 싶어 합니다.

어린새는 몇 차례 실수에도 불구하고 다시 날개짓을 해보려고 합니다.

하지만, 이번 날개짓은 마지막 날개짓 일 수도 있는 날개짓 입니다.

 
 

땅에 있는 모이나 쪼으면서 근근히 살기는 죽는 것 보다 더 싫습니다.

원치 않는 삶을 사는 것이나, 죽을 힘을 다해 날아보는 것이나 같다고 어린새는 생각합니다.

 
 

어린새는 지난 기간동안 수없이 많이 넘어지고 고꾸라지면서 날아 보려고 수도 없이 도전해왔고,

지금은 자신과 같은 생각을 하는 많은 친구들과 함께 있습니다.

드디어 어린새의 결심은 섰습니다.

물론 어린새는 이 사실도 알고 있습니다.

 
 

본인이 날아 올라도 더 이상 아빠새의 간섭은 없을 것이고,
자신이 날아 오르지 못하더라도 더 이상 아빠새의 간섭은 없을 것이라는 것을

 
 

많은 친구들이 어린새의 결단에 환호를 하고 응원을 해주고 있습니다.

사실 친구들의 응원은 그동안 어린새가 수도없이 많이 도전했던 모습에 대한 인정이기도 합니다.

 
 

어린새는 가장 높이 오를 수 있는 절벽으로 올라갑니다.

그리고는 이제 세상과 마주합니다.

자신의 날개를 펴보입니다.

아주 잠시간이지만, 날개 사이로 불어드는 바람이 시원합니다.

이제 시작입니다.

 
 

날 수 있다면, 더 멋진 세상을 바라볼 수 있을 것이고,

날 수 없다해도 더 이상 후회는 없을 것입니다.

어린새는 성실하게 최선을 다해 날아오를 준비를 했었고, 그 모습을 많은 친구들이 지켜보며 조언을 아끼지 않아왔습니다.

 
 

단 한순간을 살더라도 나는 날 수 있는 새 였으면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