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마켓터

힘들고 지칠 때, 나는 이런 사람이고 싶다.

힘들고 지칠 때

 

불연듯 아무도 없다고 생각될 때…

 

[ 이미지 출처: b-side.tistory.com  ]

 

난,

괜찮을꺼라 이야기 해주는

이겨 낼 수 있을 꺼라 이야기 해주는…

 

그런 사람이고 싶지 않다.

 

힘이 드는 이유가 무엇인지 알았다면,

그것은 벌써 힘들 이유가 하나도 없지 않은가?

 

사람들은 자신의 한마디 때문에 사람이 얼마나 더 힘겨워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그냥 힘들고 지칠 때,

그렇게 힘들고 지쳤다고 이야기 하고 있을 때,

 

그것을 바라봐 주는 것 만으로도 충분하다.

 

곁에서 더 이상 혼자라는 생각이 들지 않게…

가만히 바라봐 주는 사람이고 싶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